안녕하세요~


저는 주말에 타지에 있던 친구들이 대전으로 와서 오랜만에 만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


그날은 중화요리가 너무 먹고싶어서 은행동에 봉봉원이라는 중국집을 방문했어요.



봉봉원은 조금 외진곳에 위치해 잇어요.


지도를 보시면 금방 찾으실 수 있습니다.



봉봉원의 메뉴판입니다.



저희는 짜장면 2개와 옛날탕수육(소)을 주문했어요.



대전일보사 기사에 소개되엇다는 내용이 있네요.


지금 생각하니까 짜장말고 양장피를 먹을걸 그랬나봐요 ㅎㅎ



늘 똑같은 중국집 기본 찬



짜장면입니다.



큼지막한 그릇에 먹음직스럽게 생겼네요.



짜장면은 맛은 있었지만 기본 치고는 양이 좀 적었어요.


성인 남성분은 곱짜장으로 하시는걸 추천합니다.



옛날 탕수육입니다.


요즘엔 배달을 시키면 찹쌀탕수육이 많이 오는데 정말 옛날에 먹던 맛이 많이 났어요.


태화장의 탕수육과 스타일이 비슷합니다.



탕수육 소스는 간이 세지 않아가지고 간장을 꼭 찍어서 먹어야해요.


친구는 별로라고 했지만 저는 기름지지 않은 깔끔한 뒷맛에 맛있게 먹었습니다.


특히 저 파프리카같은 야채들이 송송 썰어서 나와가지고 고기와 함께 조화가 잘 되었어요.


다음에 봉봉원 방문한다면 양장피도 꼭 먹고 리뷰해봐야겠네요 ㅎㅎ


은행동 방문하신다면 봉봉원 중국집 추천합니다.


:)

+ Recent posts